본문 바로가기

잡담이나 소회 같은 것

20211208 Kamera

 저번 주 토요일에 S가 자신의 카메라를 만질 수 있게 해줬다. 12월 중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1시간. 사진을 찍는데 뒤편의 바 자리에서 문청으로 보이는 어느 여자가 소설을 필사하고 있었다. 그녀가 가진 시간을 욕망했다.

문진

 

병 1

 

병2

 

작가를 찾아라

 

꼬리와 머리 (이어지지 않는)

 

음빛

'잡담이나 소회 같은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20123 진자운동  (5) 2022.01.23
20220111 주절주절  (8) 2022.01.11
20211208 Kamera  (0) 2021.12.08
20210729 께스끄 라 리떼라뜌?  (7) 2021.07.29
20210619 강릉 탐방  (4) 2021.06.19
20210520 다채로운 5호선  (0) 2021.0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