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잡담이나 소회 같은 것

20200119 젊음

  딱 1년 전에 쓴 일기인데 지금이랑 생각하는 바에 별반 차이가 없다.
  “젊음은 불리하고도 유리한 벽이라고 생각한다. 그 벽은 꽤나 자주 내가 원숙해지는 것을 막아섰고 돌이킬 수 없는 실수들의 막다른 길로 나를 몰아넣었다. 하지만 그 똑같은 벽 뒤로 나는 숨기도 했다. 앞날이 어둡다고 느껴져 도전을 꺼릴 때면, 또는 저 너머의 세상에는 내 빈틈만을 노리고 있는 사람들이 우글거린다는 편집증에 시달릴 때면, 그래도 나는 아직 젊으니까, 이 생각을 곱씹었다. 아직 시작하지 않아도 늦지 않고, 괜히 시작했다가 망해도 회복할 시간은 충분하고, 언제든 뭔가를 새로 시작할 수 있으니까, 라는 식으로 날 위로했던 것이다. 아직 시작하지 않아도 늦지 않다, 이 명제의 손아귀가 특히 내 마음을 감싸쥐어줬고, 그 폐쇄됨을 향유하며 하하호호 웃었다, 친구들과. 똑같이 젊은 친구들과. 그런데 저 벽이 점점 허물려간다. 저 명제가 나를 놓아버렸으므로 이제 나는 출발할 수밖에 없다. 아직도 숨바꼭질에 몰입하고 있기엔 삼면의 벽이 모두 무너진 상태로, 내 주위가 너무 투명해졌다. 도전하고 싶어서가 아니라 도전하지 않으면 안 되기 때문에 도전한다. 슬슬 세상으로 나가봐야 하게 됐다고 느낀다."

'잡담이나 소회 같은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10410 내게 쓰는 일의 의미?  (0) 2021.04.10
20210325 가위 돌리던 아이  (2) 2021.03.25
20210305 철학함에 대해  (2) 2021.03.05
20200119 젊음  (0) 2021.02.19
20201219 맥없지만  (0) 2020.12.19
20200912 희망과 불안에 대해서  (0) 2020.0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