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잡담이나 소회 같은 것

20200912 희망과 불안에 대해서

 희망으로 가득찰 땐 미래라는 자유를 사랑하게 되지만 불안이 엄습해오면 미래로부터의 자유를 사랑하게 된다. 슬픔은 희망보다 불안이 우리의 삶에 훨씬 흔하고 잦다는 데 자리한다. 희망은 삶의 순간들과 단지 우연히 병존하지만 불안은 모든 순간들이 그에 속박되는 삶 그 자체에 깃들어있다--라고 써놓고는 과연 확실한 말인지를 곱씹는다. 그 반대라고도 말할 수 있지 않을까? 거의 비슷한 확실성을 내세우면서, 불안이야말로 삶의 우연이고, 희망이 필연의 육화라고 말이다. 그렇다면 삶의 운명 같은 것은 정해질 수 없으며, 정해진다 한들 무한히 해석돼버릴 수 있고, 그 수많은 해석들의 소용돌이 속에서 삶이 본래 지녀야 하고 지닐 수밖에 없는 내용 같은 것은 희석되다 못해 자취를 감춘다. 나는 내가 내 삶에서 희망을 가질지 불안을 가질지 정해져있지 않음을 안다. 내가 미래에 대한 태도를 정함에 있어 절대적인 선택권을 소유하고 있으며 그것이 곧 삶의 텅 빈 형식임을 이성적으로 간파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 쪽을 더 자주 선호해버리는 일을 체험하며, 따라서 내 이성이 내 안에 자리하는 여러 힘들 중에서 그다지 강하지 못한 축이라는 결론을 내놓는데, 그래도 이런 자기성찰을 해낼 정도로는 강하다는 데 안도한다.

'잡담이나 소회 같은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10410 내게 쓰는 일의 의미?  (0) 2021.04.10
20210325 가위 돌리던 아이  (2) 2021.03.25
20210305 철학함에 대해  (2) 2021.03.05
20200119 젊음  (0) 2021.02.19
20201219 맥없지만  (0) 2020.12.19
20200912 희망과 불안에 대해서  (0) 2020.09.12

태그